세계여성의날2021.03.08(월)
현재기온 12°c대기 보통풍속 1.3m/s습도 48%

무안 탄도로 마을벽화 보러 오세요

입력 2020.10.20. 13:30 수정 2020.10.28. 11:02
삶의 터전 갯벌 주제로 벽화
화가·지역 청년 재능기부로
노후된 마을 곳곳에 볼거리

'가고 싶은 섬' 무안 탄도에 특별한 볼거리가 생겨나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무안군 자원봉사센터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3개월 동안 재능기부자인 화가 박종만씨와 현경청년공동체 회원 20명과 함께 '가고 싶은 섬 탄도'에서 마을 주민의 삶의 터전인 갯벌을 주제로 마을벽화 그리기 사업을 추진했다.

탄도는 망운면에 위치해 있는 섬으로 31세대 46명이 거주하는 무안군의 유일한 유인도이며 청정 환경을 유지하고 있는 아름다운 섬이다.

이번 사업은 올해 재능기부 자원봉사 우수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200만원을 지원받아 진행됐다. 특히 노후된 탄도마을 벽에 지역 특성에 맞는 갯벌을 주제로 스토리가 있는 벽화를 그려 지역주민과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무안군 관계자는 "갯벌을 주제로 활동하고 있는 화가의 재능기부로 완성도 가 높고 자연환경과 잘 어울리는 벽화가 탄생했다"며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자원봉사자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무안=박태용기자 mdm007@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