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수)
현재기온 15.6°c대기 좋음풍속 1.6m/s습도 88%

문 대통령, “국가적 역량 모아 반드시 승리하겠다”

입력 2020.02.25. 18:06
“‘봉쇄정책’은 코로나19 최대한 차단하라는 의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를 찾아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확진자가 입원한 전담 의료기관과 취약계층 복지 전달체계 등을 점검하고, 대구 지역의 경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지역 소상공인과도 간담회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광역시청과 대구의료원, 대구 남구청, 대구 동대구역 등을 차례로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갑작스런 재난으로 순식간에 참담한 상황이 됐지만 불편을 감수하며 스스로 방역의 주체로 위기 극복에 함께 해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KTX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시장·소상공인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대구·경북지역의 일이라고 대구·경북에만 맡기지 않겠다. 대구·경북이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의 지원 의지도 전례가 없다. 믿고 함께 가보자”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나온 ‘최대한 봉쇄정책’이란 표현이 논란을 일으키자 수습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 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민주당도 이 논란이 불거지자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