霜降 상강2020.10.23(금)
현재기온 8.8°c대기 좋음풍속 0.4m/s습도 70%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 발생, 남녘 동포들에 대단히 미안"

입력 2020.09.27. 14:54 수정 2020.09.27. 15:00
북한 27일엔 “시신 찾으면 인도할테니 군사분계선 침해말라”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업지도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로 보낸 통지문을 통해 "남녁 동포들에게 대단히 미안하다"며 사과와 유감을 표명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통일전선부가 김 위원장의 이같은 메시지가 담긴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통지문에서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병마에 위협으로 신모하고 있는 남녁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녁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친서를 보낸 주체인 통전부는 "우리 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자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또한 "우리 지도부는 이와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하여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한 데 대해 더욱 강조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게 기자들과 만나 "이 통지문은 우리가 북에 공식적으로 요구한 사항에 대해 신속하게 답신을 보내온 것"이라며 "사태 발생 경위에 대한 북측의 설명, 우리 국민들에 대한 사과와 유감 표명, 재발 방지 등을 담고 있다"고 했다.

한편, 북한은 27일 오전 '남조선당국에 경고한다'란 제목의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시신을 찾으면 인도할테니 서해상에서 시신 수색 중인 우리 해양경찰청 등에 서해 군사분계선 침범 말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다만 북한은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대책들을 보강했다"며 사과 및 재발 방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