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2021.03.01(월)
현재기온 16.1°c대기 좋음풍속 3.6m/s습도 92%

신정훈의원 "보수야당·일부언론의 한전공대 트집잡기는 억측이고 침소봉대"

입력 2021.01.17. 15:43 수정 2021.01.17. 17:59
신정훈 의원 … “한전공대, 대통령 선거로 국민의 선택 받았다”
신정훈 의원

최근 보수야당과 일부 언론의 '한전공대(한국에너지공과대학) 트집잡기 공세'에 대해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나주화순)이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목 조목 반박했다.

먼저 '한국전력의 한전공대 설립은 만성적인 부실을 가중시킨다'는 지적과 관련해 "이는 말 그대로 억측일 뿐이다"고 신 의원은 주장했다.

신 의원은 "한국전력 경영상의 적자 구조는 저유가 추세에 따라 이미 해소됐을 뿐아니라, 올해부터는 연료비 연동제가 시행돼 과거와 같이 유가의 등락에 따라 대규모 적자가 발생하는 일 없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형성하게 될 것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전력은 지난 3분기 매출액이 15조7천억원, 영업이익이 2조3천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며 "연간 600억원인 한전공대 운영비가 수십조원의 매출과 수조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한전을 심각한 경영난에 빠지게 하고 전기요금을 인상시킬 것이라는 주장은 그야말로 '침소봉대'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전공대 연간 운영비 600억원 중 200억원은 전남도와 나주시가 부담하기 때문에 실제 한전의 연간 부담액은 400억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정부가 시행령 개정을 통해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한전공대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 보수야당과 일부언론은 '국민세금으로 한전공대를 설립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신 의원은 "전력산업기반기금은 본래부터 전력산업 관련 인력양성 등을 위해 사용돼 왔다"며 "이는 에너지신산업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이라는 한전공대의 설립 목표와도 정확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학과 산업의 융복합화가 가속되고 있는 시점에서 전력산업 관련 기술과 인재의 폭은 넓어지는 것이 오히려 당연한 흐름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전공대의 설립은 최근 천문학적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이든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등과 같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분야에 대응하고, 선점하기 위한 시의적절하고 반드시 필요한 과제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한전공대는) 대통령 선거를 통해 이미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은 공약이자 국정과제이다"며 한전공대 설립 타당성을 다시 강조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