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짇날2021.04.14(수)
현재기온 6.3°c대기 좋음풍속 1.9m/s습도 63%

장흥 부산면 “정월 대보름 세시풍속” 전통 행사

입력 2020.02.10. 11:17
호계마을 별신제, 용반마을 봇제
장흥 부산면 “정월 대보름 세시풍속” 전통 행사

장흥군 부산면은 지난 7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전통 세시풍속 고유문화인 호계마을 별신제와 용반마을 을보(乙洑) 봇제(洑祭) 행사를 가졌다.

전통이 희미해져 가고 있는 지금, 호계리 별신제 및 용반마을 을보(乙洑) 봇제(洑祭) 세세풍속 고유문화는 역사적 학술가치를 지닌 장흥군의 민속자원이자 장흥의 살아 있는 역사로서 그 가치를 빛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31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호계리 별신제’는 매년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4일) 밤 9시에 동백정 앞 제터에서 마을의 안녕과 국태민안을 비는 전통제례로, 1702년 대동계가 결성되어 현재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제례를 치러 오고 있다.

용반마을 을보(乙洑) 봇제(洑祭)는 보(洑)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4일) 밤 6시에 지내는 제사로, 보(洑)를 지키고 있는 수호신에게 보가 파괴되지 않고 물이 마르지 않게 하여 풍농을 비는 뜻에서 1808년에 용반마을 출신 이학량이 지은 보제 축문과 홀기에 의거 제를 지내 오고 있다.

호계리별신제보존회 김원호 대표와 용반을보계 홍영배 대표는 입을 모아 “세시풍속 고유문화를 계승하는 것은 중요한 역사적 소명이다”며 “장흥군의 아름다운 고유문화의 명맥을 유지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이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장흥=김양훈기자 hun510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