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0.9°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90%

진도대교 도로통제 72일만 해제

입력 2020.05.06. 11:32 수정 2020.05.06. 11:53
발열체크장 운영도 종료
진도군이 지난 5일 72일만에 진도대교 통제를 해제하고 발열체크장 운영도 종료했다. 진도군제공

코로나19로 제한됐던 진도로 향하는 관문, 진도대교의 빗장이 열렸다.

6일 진도군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는 지난 5일 오후 4시를 기점으로 72일간의 도로통제를 해제했다. 또 72일간 운영됐던 진도대교 발열체크장도 종료됐다.

지난 2월 24일 운영을 시작해 72일간 운영된 진도대교 발열체크장은 코로나19 지역 유입 방지에 기여했다.

진도군이 지난 5일 72일만에 진도대교 통제를 해제하고 발열체크장 운영도 종료했다. 진도군제공

24시간 운영된 발열체크장은 연인원 3천549명의 공직자와 진도경찰서와 육군 제8539부대 등 유관기관과 자원봉사자 3천300여명이 참여해 차량 약 36만대, 검사인원 71만명의 발열체크를 통해 코로나19의 유입을 원천 봉쇄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관내 종교시설, 체육시설 등에 대해 241회 점검을 실시하고 다중이용 시설에 대한 주기적 방역을 통해 코로나19 차단 예방을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진도군은 코로나19 확진자 0명을 기록하며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연착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연휴기간 동안 관내 주요 관광지를 개장하고 현장지원요원 29개조 편성과 간부공무원 배치를 통해 방문객들의 안전한 관광을 지원했다.

그 결과 연휴기간 동안 5만여명의 관광객의 방문에도 코로나19 확산 없이 마무리 했다.

진도군 안전생활지원과 관계자는 "그동안 번거로움을 감수하며 협조해준 군민들과 방문객 협조에 감사드리며 군의 선제적 대응과 공무원 및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을 통해 코로나19 지역 유입을 차단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청정 진도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도=박현민기자 hm375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