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세자의날2021.03.03(수)
현재기온 7.8°c대기 보통풍속 1.6m/s습도 59%

진도군, 내년 1월부터 '1천원 버스' 시작

입력 2020.12.21. 11:15 수정 2020.12.21. 11:25
농어촌버스 전 노선 적용
주민 교통 복지 향상 기대

진도군에서 내년부터 농어촌버스 이용시 1천원만 내면 어디든 갈 수 있게 된다.

21일 진도군에 따르면 농어촌 버스 전 노선을 거리에 관계없이 일반인 1천원, 중·고생 800원, 초등생 500원으로 하는 단일요금제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단일 요금제 시행에 따른 버스업체의 손실액은 매년 용역을 통해 손실액을 산정한 후 군에서 손실 보상한다.

현재 진도군 농어촌 버스 요금은 거리에 따라 차등을 두는 구간 요금제로 최대 요금 구간인 진도읍-지산면 안치의 경우 4천900원으로 먼 거리를 이동하는 주민일수록 교통비 부담이 가중되는 구조였다.

군은 복잡한 구간요금제를 폐지하고 군민 교통 복지 향상을 위해 최근 진도군청에서 이동진 진도군수, 진도여객, 옥주여객, 조도여객 대표가 모여 단일요금제 시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단일요금제 시행으로 관내 모든 구간을 1천원으로 이용할 수 있어 군민들과 지역을 찾는 관광객의 교통비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1천원 버스가 시행되면 진도군 주민 특히 저소득 노인층과 학생들에게 교통비 절감으로 경제적 부담이 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1천원 버스 운행을 안정적으로 정착시켜 대중 교통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도=박현민기자 hm375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