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토)
현재기온 14.4°c대기 보통풍속 4.9m/s습도 29%

광양시, 삼화섬 관광명소화 착수

입력 2021.03.04. 17:25 수정 2021.03.05. 10:29
카페·전망대 등 수상시설 조성

광양시는 이달 중 '광양해비치로'의 핵심공간인 삼화섬의 관광명소화사업 실시설계 용역에 본격 착수한다.

이를 통해 민선 7기 5대 핵심공약 중 하나인 '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화섬 관광명소화사업은 삼화섬을 중심으로 수상 복합공간과 전망시설 등 도심권 수변 관광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23년까지 총 55억 원의 예산을 단계적으로 확보해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오는 8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한 뒤, 공유수면 점·사용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 후, 내년 1월에 착공해 2023년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2016년 11월부터 시작한 '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 사업'은 광양만과 이순신대교 주변 친수공간을 시민이 즐기고 관광객이 찾는 '감성 콘텐츠 거점'으로 만들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광양시의 역점사업이다.

시는 대국민 공모를 통해 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 이름과, 삼화섬~마동체육공원을 잇는 경관 육교 공식명칭을 각각 '광양해비치로', '해오름육교'로 확정하고 금호동~삼화섬을 잇는 무지개다리, 수변 전망쉼터, 삼화섬 정상부 정비 및 자연탐방로, 해오름육교 등의 조성을 완료했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광양해비치로에 방점을 찍는 이번 사업은 시민에게 이색적인 해변 공간을 선물하는 한편, 관광객을 도심권으로 유인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진행 중인 이순신대교 접속부, 마동·금호IC 접속교, 길호대교, 금호대교 등 5대 교량의 야간경관 조명사업도 계획대로 추진해 '낮과 밤이 빛나는 광양'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광양=이승찬기자 lsc61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