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목)
현재기온 0.9°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70%

[아침시평] 주린이의 어설픈 외출

@김기태 호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입력 2020.11.13. 10:51 수정 2020.11.15. 15:05

'주린이'란 '주식'과 '어린이'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주식초보자를 가리키는 신조어다. '동학개미운동'은 '개미'를 개인 투자자에 비유한 말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해외 주식투자자들이 팔아치우는 주식을 개인 투자자들이 그대로 사들이기 위해 몰리고 있다는 뜻을 담은 새로 만든 표현이다. 고객들이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에 맡겨놓은 고객예탁금이 지난해 평균 25조여원에서 올 해는 50조여원으로 늘었다는 통계가 주식 인구의 급증을 말해 주고 있다.

금융 당국에 의하면 부동산 규제가 심해지면서 부동자금이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 주식 시장으로 흘러 들어 왔을 뿐 아니라 그동안 경륜, 경마장 등으로 향하던 일부 도박 자금들도 코로나로 인해 가는 길이 막히자 주식 시장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진단이다. 물론 정상적인 투자를 위해 주식 시장으로 자금이 몰려든다면 전혀 문제 될 게 없다. 오히려 권장할 일이다. 누구나 주식을 소유하는 순간 해당 기업의 주주 권리를 획득하기 때문에 자동적으로 기업 활동에 참여하게 되는 셈이다. 문제는 최근 주식 인구의 급증 현상이 정상 궤도를 이탈하거나 크게 흔들리는 등 이상 현상을 낳고 있다는데 있다.

부동산에 투자할 길이 막히고 은행 금리가 낮아지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사람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면서 주식 시장에 대한 사전 지식없이 묻지마 주식 투자를 하는데서 나타나는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특히 저금리로 빌린 돈으로 주식을 사는 즉, 빚투자가 늘면서 연쇄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정상적인 주식 투자를 위해서는 주식 시장에 대한 사전 지식은 물론 초보자가 알고 있어야 할 기본적인 자세와 매매 원칙 등을 숙지해야 하는데 최근 진입하는 '주린이'들 대부분은 이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 주식 투자를 통해 짧은 기간 안에 거액을 벌었다는 무용담이나 주변 사람들의 근거없는 성공담으로 귀가 솔깃해서 주식시장으로 자연스럽게 빨려 들어온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주식시장은 진입하는데 어떤 장벽도, 어려움도 없는 그야말로 문턱이 낮은 무주공산이다. 최근 젊은 주식초보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젊은 직장인들이 틈만 나면 삼삼오오로 모여 주식 변동표를 보면서 투자 관련 정보와 수익 경험을 나누느라 업무에 소홀해서 상사의 지적을 받는 경우까지 생겨나고 있다고 한다.

무엇보다도 주식 매매는 당연히 투기가 아니라 투자인데도 적지않은 투자자들이 사실상 투기 행위로서의 주식 매매를 하고 있다. 근거없는 일확천금의 꿈을 꾸면서 요행과 운수에 거액을 거는 도박과 유사한 투기 시장으로 변질되고 있다. 빌린 돈으로 주식 투자를 하다가 손해를 보면 다시 빠른 시간 안에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무리하게 주식을 사는 비정상적 주식 매매가 반복된다. 이런 일이 거듭되면 자연스럽게 사람이 주식을 선택하는게 아니라 주식이 사람을 선택하는 왜곡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더 이상 주식 시장이 변질되지 않고 건강하고 건전한 주식 투자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이 필요하다. 수익을 내기 위한 수백만 주식 투자자들의 정당한 노력과 희망이 관철되는 주식 시장의 정상화를 기대한다. 김기태(호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