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화)
현재기온 23.4°c대기 매우나쁨풍속 2.3m/s습도 45%

[사설] 개학 연기 결정, 혼란 최소화에 초점 맞춰야

@무등일보 입력 2020.03.30. 18:24 수정 2020.03.30. 18:27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이 현실화된 가운데 전국 유·초·중·고의 다음주 월요일 개학 여부에 대한 정부 결정이 오늘 나온다. 발표 내용에 대입 일정도 포함될 예정이다. 정부의 고민이 깊어 보인다.

학생 안전이 최우선인 탓에 당장 전면 개학은 어려울 듯 하다. 그렇다고 속절없이 학교 문을 닫아놓을 순 없는 노릇이다. 때문에 '온라인 개학'이나 '학교급별 또는 학년별 선별 개학' 등이 거론된다. 어떤 결론이든 학교 현장의 혼란은 불가피할 수 밖에 없다. 정부 이번 발표는 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돌봄 공백이나 학습 공백, 고3 대입일정 등을 감안하면 사실 더이상 개학을 늦추긴 쉽지 않다. 하지만 국내·외 코로나19 상황 자체가 너무 엄중하다. 여전히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이고, 학교내 집단 감염으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크다. 방역 당국은 물론 시·도 교육감, 교원단체, 학부모들이 전면 개학에 동의하기를 꺼리는 이유다.

어제까지 상황을 보면 여러 안들 중 '온라인 개학'으로 가닥이 잡혀가는 분위기다. 이는 교육 당국의 일련의 움직임에서 감지된다. 교육부는 지난 27일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교육청은 '원격교육 추진 계획'을 마련하고 송정초·대촌중·지산중·서강고를 원격수업 시범학교로 지정하는 등 바삐 움직이고 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물론 교육계 내부에서조차 온라인 개학에 대한 걱정이 크다. 인터넷 등을 갖추기 어려운 저소득층 아이들의 경우 자칫 관리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다. 학교별 온라인 수업 여건도 천차만별이다. 도시보다 농어촌 지역의 경우 문제가 더 심각하다. 대학들의 온라인 수업에서 드러났 듯 시스템 불안정 문제도 선결 과제다.

무엇보다 시급한 건 대입 일정이다. 고교나 고3 선별 개학 등의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학생 안전과 학사일정 정상화란 두마리 토끼를 아무 탈없이 잡아낼 수만 있으면 더할나위 없다.

그게 아니라면 최선의 절충점을 찾아야 한다. 단, 부족한 부분은 꼼꼼한 추가 대책으로 채울 수 있어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