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17.2°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97%

[사설] 폭우 피해 눈덩이, 특별재난 지역 선포돼야

@무등일보 입력 2020.08.10. 18:55 수정 2020.08.10. 18:58

광주·전남 지역의 폭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인명 피해는 물론 농경지 침수, 농작물 피해를 비롯해 주택과 상가, 공공·사유시설 가릴 것 없이 입은 피해로 인해서다. 이같은 피해의 복구와 관련해 해당 지자체만으로는 감당키 어려워 국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광주권은 이번 폭우로 인명 피해와 함께 주택과 상가 침수는 물론 도로와 농로, 농업기반시설 및 하천제방 유실 석축이나 옹벽 등이 유실돼 1백수십억원대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남권은 피해지역이 광범한데다 규모도 쉬 집계하기 어려울 정도다.

10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수해 사전피해조사단이 이날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수해 피해지역에서 피해 내용과 규모 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9일 집중 호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한 광주·전남지역을 찾아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과 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피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지역의 신속한 피해조사를 통해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 고위당정협의회를 갖고 영·호남 등 남부지역 특별재난지역 확대와 피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야당인 미래통합당도 추경 편성에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전남 출신 국회의원들도 '광주전남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했다.

수해 피해 지역의 빠른 복구는 당연하다. 피해 주민, 시·도민의 노력과 지자체 지원만으론 한계가 있다. 중앙 정부가 나서 신속하게 현황을 파악하고 국비 지원을 위한 국가 재난특별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해야 할 상황이다. 당정이 폭우 피해 복구를 위한 추경을 위한 논의에 들어가고 통합당과 정의당 등 야권이 긍정적이라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지체할 이유가 없다.

폭우 피해로 극심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시·도민에게 당장 지원의 손길을 내밀어야 할 때다. 모든 행정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해 신속한 대책이 이뤄지길 촉구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