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금)
현재기온 1.7°c대기 보통풍속 2.4m/s습도 59%

[사설] 광주·전남형 뉴딜 성패 예산 확보에 달렸다

@무등일보 입력 2020.10.29. 18:11 수정 2020.10.29. 18:52

한국판 뉴딜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추진 의지가 재확인됐다.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서였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설명하기 위한 자리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제는 방역에서 확실한 안정과 함께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루어야 할 시간이다"며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내년도에 투입될 한국판 뉴딜의 구체적인 예산 방향도 나왔다. 한국판 뉴딜의 총 사업 규모는 160조원이다. 이 가운데 우선 국비 21조3천억원을 포함한 32조5천억원을 내년에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디지털 뉴딜 7조9천억원, 그린 뉴딜 8조원 등이다.

반가운 일이다.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로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진 지역 경제에 더할 나위 없는 호재임이 분명하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 호재를 현 경제위기 극복은 물론 미래 지역의 먹거리를 선점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미 다른 지자체에 앞서 한발 빠른 대응 행보를 보이고 있다. 광주시는 인공지능(AI)을 핵심 전략으로 광주형 뉴딜을 구상 중이고 전남도는 해상풍력 등 그린 에너지와 바이오 등을 중심으로 한 블루 이코노미를 전남형 뉴딜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 전략이 현실화될 경우 광주·전남은 오랜 낙후지역의 오명을 벗고 새로운 도약의 길을 열어젖힐 수 있다.

지금까지는 정부의 의지와 광주시·전남도의 발빠른 대응이 잘 맞아떨어진 것으로 본다.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한국판 뉴딜 전략에 새로 포함된 '지역균형 뉴딜'을 재차 강조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에 대한 문제 의식과 함께 한국판 뉴딜의 중심축을 지역에 두겠다는 대통령의 발언은 그만큼 광주·전남에도 기회의 문이 확대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기에 그렇다.

여건이 잘 조성된 만큼 이제 남은 과제는 광주형 뉴딜과 전남형 뉴딜이 얼마나 국가 정책에 반영되고 예산을 확보할 수 있느냐다. 양 시·도는 대정부 설득 노력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협조가 중요하다. 그동안 지역민들이 보여준 맹목적 지지에 답을 해야 할 때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