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목)
현재기온 3.5°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81%

[사설] 광역 생활경제권 구축, 호남만 외면하는가

@무등일보 입력 2020.12.02. 08:12 수정 2020.12.02. 19:23

인구 급감과 지자체들의 광역 행정체제 구축의 필요성은 지자체간 통합 요인으로 작용한다. 굳이 인구 감소가 아니라도 광역 행정 시스템은 행정의 효율성, 기능적 측면에서도 요구되고 있을 정도다. 국토의 동남권역에 위치한 부산과 울산, 경남북(부·울·경)을 비롯해 대전과 세종시 등 충청권의 지자체들이 광역 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나선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일터이다.

동남권에 이어 충청권 4개 시·도도 광역 생활경제권을 추진하는 첫 단추를 광역교통망 구축으로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지자체는 지난달 메가시티를 추진키로 하는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한다. 메가시티는 행정적으로 구분돼 있으나 핵심도시를 중심으로 일일 생활이 가능하도록 연결된 광역 생활경제권을 일컫는다.

충청권 광역 생활경제권 추진을 위한 공동 합의문에는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 형성 및 사회·문화·경제 등의 분야에서 협력 ▲행정수도·혁신도시 완성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등 사업 추진 등의 내용을 담았다고 한다. 이들 지자체는 충청권 광역철도망(일반철도 포함), 충청산업문화철도 등을 통해 공동생활권구축에 시동을 건다는 계획을 세웠다.

앞서 메가시티 구축에 나선 부·울·경도 광역교통망 확충 현안사업을 발굴, 정부에 공동건의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하고 있다. 부·울·경은 부전-마산간 전동열차, 동남권메가시티 급행철도, 마산-부전-송정 전동열차, 남해안 철도고속화사업 기종착역, 금곡-호포 광역도로 건설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부·울·경과 충청권 지자체들이 광역 경제생활권을 토대로 한 기반 조성 작업에 나서면서 호남권이 뒤쳐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광주·전남 통합 이야기가 나왔지만 이해관계에 얽매어 부정적 여론이 팽배해지면서 민선 8기로 넘기기로 해 지지부진해진 때문이다. 그나마 시·도 통합의 구체적 방법과 시기를 정하자는 것도 1년 이상 용역을 거친 뒤에 하기로 한 상태다.

시·도 통합 논의는 신중하더라도 광역교통망을 통한 경제·문화 공동체 구축 등을 적극 검토하는게 필요하다. 부·울·경과 충청권의 발빠른 움직임을 불구경하듯 할 때가 아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