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화)
현재기온 4.3°c대기 좋음풍속 3m/s습도 73%

[사설] '호남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사업 기대 크다

@무등일보 입력 2021.01.12. 18:36 수정 2021.01.12. 18:44

지역 정치권이 광주와 전남·북을 아우르는 초광역 프로젝트라 할 '호남 에너지경제공동체 사업'을 추진, 주목을 끌고 있다. 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해 '재생에너지'를 호남의 미래 먹거리로 삼겠다는 의미다. 다른 광역단체가 기존의 SOC(사회간접자본)에 치중하고 있는 것과도 대비를 이룬다.

이 사업은 광주시 등 광역단체 뿐아니라 국가 에너지 기관인 한국전력과 함께 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위원장(광주 서구갑)이 처음으로 제안해 검토에 들어갔다. 송의원실이 공개한 '에너지경제공동체 호남 RE300을 위한 용역 제안'이 구체적 모습을 드러냈다. 이 안에 따르면 이 사업은 재생에너지 입지와 환경에서 발전 가능성과 잠재력이 가장 큰 호남의 미래전략 차원에서 추진된다. 또 2050년 탄소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RE300에 근접한 호남이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당위성도 포함돼 있다.

용역의 핵심은 '재생에너지 계통망'과 '에너지 전환 기본소득'이다. 새만금 태양광, 신안 해상풍력 등에서 확보한 재생에너지를 호남에서 소비하고 남은 부분을 다른 지역에 공급한다. 이를 위해서는 기존 전력망이 아닌 다른 전력망 구축을 필요로 해 새로운 개념의 전력망이라 할 수 있는 '에너지 고속도로'를 개통한다.

이와함께 호남에서 쓰고 남은 에너지를 다른 지역에 공급해 에너지자원 효율의 극대화를 꾀할 전망이다. 또 지역에서 생산된 재생에너지 소득 일부를 지역민들에게 보장하는 '에너지 전환 기본소득' 도입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호남 광역권 재생에너지 메카 추진은 세계의 산업구조가 이를 지향해 새롭게 재편돼가는 시점에서 매우 시의 적절하다. 특히 당면한 기후변화 위기 속에 재생에너지는 중요하고 필수적인 에너지로 부상하고 있어 미래전략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다.

특히 현 정부의 그린뉴딜의 중요 핵심사업의 한 분야로 미래가능성을 담보한다는 측면에서 지역뿐아니라 국가적으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전망해볼 만 하다.

지역사회의 이번 선택이 한국에너지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미래산업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