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2.5°c대기 좋음풍속 1.4m/s습도 84%

[사설] 지역 대학 정원 미달, 정부·지역사회 적극 대응해야

@무등일보 입력 2021.03.03. 18:40 수정 2021.03.03. 18:51

광주지역 주요 대학의 올 신입생 모집에 정원 미달 사태가 발생했다. 특히 거점 국립대인 전남대까지 정원을 채우지 못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전남대 사범대학이 신입생 모집에 실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역사회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일 전남대와 조선대·호남대 등에 따르면 전남대는 총 정원 4천207명에 4천67명이 등록해 140명 미달을 기록했다. 용봉캠퍼스의 경우 83개 학과 중 사범대학 등 4개 학과에서, 여수캠퍼스는 27개 학과의 81.4%인 22개 학과가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조선대는 총 76개 학과 중 42.1%인 32개 학과가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정원 4천350명에 4천222명이 등록, 128명이 정원부족이다. 호남대는 1천520명이 등록해 169명 미달했고 정원 1천652명의 광주대는 159명이 미달했다.

광주 4개 주요 대학 외에 광주전남 다른 대학들의 미달 사태는 더욱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같은 대학정원 미달사태는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대학 쏠림 현상 등으로 갈수록 더 심화될 위험성이 커 지역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다. 대학관계자들은 학령인구 감소와 함께 수도권 대학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취업환경 등을 정원미달 등 지방대 위기로 지적하고 있다.

대학정원 미달사태가 10여년 전부터 예고됐다는 점에서 관계당국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선제적 대응에 실패한 교육부 책임이 크다. 학령인구 감소 경고에도 대학난립을 나몰라라하며 교육을 시장에 맡겨왔다. 대학도 자유로울 수 없다. 향후 지방대학이 각자도생의 살벌한 생존경쟁에 내몰릴 위험성이 크다는 점에서 자체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 대학의 무책임도 문제다.

더욱이 대학 정원미달은 대학만의 문제로 끝나지 않는다. 지방 인구소멸과 맞물려 지역의 심각한 경쟁력 저하를 불러일으키고, 다시 정원미달로 내몰리는 악순환의 늪에 빠질 가능성도 크다. 정부차원의 대응과 별도로 지역차원의 전방위적 대응이 요구되는 이유다. 지금부터라도 정부, 대학, 자치단체가 머리를 맞대고 지방 인재육성을 위한 장단기 전략을 마련하기를 촉구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