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15.6°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89%

광주동성고, 2년 만에 우승 도전

입력 2020.08.09. 16:07 수정 2020.08.09. 16:35
10일 청룡기 야구대회 결승전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4강전 유신고와 광주동성고의 경기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광주동성고 김시앙이 4회초 2사 1,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스포츠조선 제공

광주 야구의 자존심 동성고가 청룡기 정상에 도전한다.

광주 동성고는 8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 진출했다. 10일 결승전에서 장충고를 상대로 2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이번 대회 동성고는 강호들을 차례로 제압하며 올라왔다. 마운드와 타선 모두 우승후보에 걸맞은 경기력을 보였다.

8강에서는 강호 안산공고를 만나 7-1로 대승을 거뒀다. 투수진의 안정적인 피칭과 더불어 야수들의 집중력이 돋보이는 승부였다.

준결승전에서는 '디펜딩챔피언' 유신고를 15-9로 제압했다. 마운드가 주춤했지만 불붙은 타선에 힘입어 이겼다.

동성고는 이 기세를 몰아 결승전에서도 승리할 기세다. 신헌민, 박대명, 한범주 등 유망한 투수들이 선발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김재덕 동성고 감독은 "동성고에는 경험 있는 선수가 많지만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언제나 변수가 있다. 방심할 수 없는 승부다"며 "과거 동성고가 2006년쯤에 장충고와 대통령배에서 만나 0-2로 진 기억이 있어 이번에는 설욕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청룡기는 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동 주최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