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수)
현재기온 28.7°c대기 매우나쁨풍속 0.9m/s습도 64%

"은행직원 사칭전화 속지마세요"···광주 보이스피싱 극성

입력 2020.05.22. 09:35 수정 2020.05.22. 09:36
직접 현금 전달 유도…젊은층도 속아
전년 대비 88% 급증…피해액 46억
하루동안 5건 연달아 발생 '주의'
수거책 말레이시아 국적 20대 구속

광주지역에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극성을 부리고 있어 경찰이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20일 하룻동안 광주지역에서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는 신고가 5건이나 잇따라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20일 오전 10시20분께 광주 북구에 사는 30대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는 은행직원을 사칭한 전화를 받고 980여만원을 찾아 불상의 범인에게 건넸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40대 피해자가 은행직원을 사칭하는 전화에 속아 2천700만원을 편취당했다.

광산구에서는 20대 피해자가 600만원을, 서구에서는 50대 피해자가 2천450만원을 넘겼다.

남구에서는 저금리 대출을 해준다는 말에 속아 30대 피해자가 2회에 걸쳐 1천200만원을 송금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는 계좌이체 유도 수법이 아닌 피해자들이 직접 수거책에게 현금을 전달하도록 하는 수법이 주로 나타나고 있다.

광주에서는 올해 4월 말까지 총 254건의 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 전년 동기 대비 88%나 발생 건수가 급증했다. 피해액도 45억8천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늘었다.

한편 21일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책인 말레이사 국적의 A(27)씨도 절도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낮 12시40분께 광주 남구 한 아파트 집 현관에 놓여있는 현금 9천만원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가져간 혐의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파트 등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를 토대로 A씨의 동선을 추적해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로만 '저금리 대출해 주겠다', '기존 대출을 현금으로 갚지 않으면 은행법 위반이다' 등의 말로 현금인출을 유도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 범죄다.누구도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