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일)
현재기온 13.4°c대기 보통풍속 5.2m/s습도 37%

강진군체육회장 '나를 무시해?'군청 간부 폭행

입력 2020.10.22. 18:12 수정 2020.10.22. 18:12
머리 피 흘려도 반성문 쓰게 해
올 초 또 다른 직원 폭행하기도

강진군체육회장이 강진군청 5급 간부 공무원을 흉기로 폭행하고 반성문까지 쓰게 한 것으로 드러나 군청 공무원들이 분노하고 있다.

특히 강진군체육회장은 올 초에도 군청 직원을 폭행한 전력이 있어 군청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이대로 묵과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2일 강진군 등에 따르면 강진군체육회장 A씨가 지난 21일 오후 5시께 강진군 스포츠산업단장 B씨를 체육회 사무실로 불러 폭행했다.

A씨는 B씨가 축구대회 후 군수 격려만찬 일정을 정하면서 자신과 협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했다.

A씨는 체육회 사무실에 있던 과도를 들고 위협하다 과도 손잡이 부분으로 B씨의 머리를 가격했으며, 정강이를 걷어차는 등 수 차례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자신의 폭행으로 B씨의 머리에서 피가 흐르는데도 별다른 조치없이 그동안 자신에게 잘못한 것들을 자필로 쓰도록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폭행과 반성문 작성 강요는 1시간 가량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현재 지역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지역 후배이자 스포츠산업단장인 B씨가 그동안 체육회장을 무시한 게 한 두번이 아니었다"며 "결과적으로 폭행을 한 건 백번 천번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폭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강진군청 내에서는 "체육회장이 지난 번에는 공무원을 폭행하더니 이번에는 간부 공무원을 흉기로 폭행하고 반성문까지 쓰게 한 모욕적인 사건까지 발생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강진=김원준기자 jun097714@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