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의날2021.03.08(월)
현재기온 5.6°c대기 좋음풍속 0.7m/s습도 92%

북구, 2021년 본예산 8천91억 원 편성

입력 2020.11.24. 09:29 수정 2020.11.24. 09:43
지난해 대비 1천억원 증가…주민 인프라 확충

광주 북구가 내년도 예산안을 8천91억원으로 편성했다.

23일 북구에 따르면 북구는 이같은 예산안을 구의회에 제출했다. 올해 본예산 7천102억원보다 13.9% 증가한 금액이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는 14.2% 증가한 8천26억원이었고 기타특별회계는 8.9% 감소한 65억원이었다.

이번 예산안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고용불안 등 구민의 어려움을 고려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안정에 중점을 뒀다.

일반회계 기준 분야별 세출예산은 사회복지 분야 5천503억 원(68.6%, 669억원 증가), 문화 및 관광 분야 291억 원(3.6%, 206억 원 증가), 일반 공공행정 분야 221억 원(2.8%), 환경 분야 208억 원(2.6%), 보건 분야 190억 원(2.4%) 등이다.

주요사업으로는 사회복지 분야에서 기초연금 지급 1천466억 원, 생계급여 630억 원, 영유아 보육료 지원 422억 원, 장애인 활동지원 303억 원, 아동수당 262억 원, 출생?육아수당 148억 원 등을 반영했다.

문화 및 관광 분야는 중흥복합 공공도서관 53억 원, 신용복합 공공도서관 71억 원, 우산근린공원 복합체육센터 21억 원, 반다비 복합체육센터 43억 원, 우산동 생활SOC 복합화사업 4억 원, 환벽당길 데크로드 설치 및 소공원 조성 2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구도심의 도시재생을 위해 대학자산을 활용한 창업기반 조성 및 지역상권 활성화 사업 30억 원, 임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23억 원, 광주역 청춘창의력시장 만들기 사업 5억 원을 반영했으며 지난 여름 호우피해로 인한 재해복구 사업에 29억 원을 편성했다.

2021년도 예산안은 다음달 4일부터 열리는 북구의회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12월 18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