霜降 상강2020.10.23(금)
현재기온 11.1°c대기 보통풍속 1.4m/s습도 60%

이용섭 시장 “집합예배, 가정예배로 대체해달라”

입력 2020.03.06. 16:20
기독교교단협의회와 긴급회의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안 논의
1천500여개 교회에 협조공문
이용섭 광주시장이 6일 오후 시청 3층 접견실에서 기독교교단협의회와 코로나19 대응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기독교교단의 대응방안을 논의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은 6일 광주기독교단협의회와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집합예배를 가정예배로 대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회의에는 이용섭 시장과 리종기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 대표회장, 이상복 수석부회장, 한상영 사무총장, 김승원 상임총무, 조광수 복지총무, 주남식 실무부회장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회의에서 기독교교단협의회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협조해 주고, 특히 지난 3월1일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대구 경증 확진자들을 광주에서 격리 치료토록 하는 ‘광주공동체 특별담화문 발표’에 적극 동참해 준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 시장은 “이번 코로나 사태가 국가적 재난 수준이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쏟아 광주공동체의 힘을 모을 때이며, 특히 시장인 저에게 광주시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며 “이번 주가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만큼 집합예배를 비롯한 모든 행사가 자제되고 다른 방식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각 교회에서 집합예배보다는 방송, 인터넷 등을 통한 가정예배 쪽으로 방식을 바꿀 수 있도록 지도자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광주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전염방지와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교회 현장에도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에 교단협의회 측은 “예배방식의 변경 등을 각 교회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면서 “광주에서 더 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시의 대책 추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이날 관내 1천500여개의 교회에 이용섭 시장 명의의 협조공문을 발송하고 집회예배를 가정예배로 대체해 줄 것을 요청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