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일)
현재기온 0.9°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71%

광주시 '비주택 거주자' 이주 지원

입력 2020.03.13. 16:55 수정 2020.03.15. 16:37
주거상향지원사업 선도지자체 선정

광주시가 고시원, 여인숙, 비닐하우스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의 이주 지원에 나선다.

광주시는 국토교통부의 비주택 거주자의 이주 지원을 위한 주거상향지원사업 선도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비주택 거주자의 공공임대주택 이주 수요 파악을 위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예산 확보를 위해 올 2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신청, 사업계획서 심사와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총 사업비 2억원을 투입, 올해 말까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 시행 지역은 북구 중흥동, 신안동, 중앙동, 우산동, 용봉동 등이며 모두 노후 고시원, 여인숙 등 비주택이 밀집해 주거복지사업이 시급한 곳이다.

주거상향지원사업은 주거복지 정보에 어둡거나 공공임대주택 입주 과정을 홀로 감당하기 어려운 비주택 거주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주거 상담부터 임대주택 입주·정착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현장에서 밀착 지원한다.

시는 북구청, 광주시도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회복지관 등 지역 복지 역량을 활용해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 발굴을 위한 찾아가는 상담과 자활·돌봄과 연계한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상배 광주시 도시재생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비주택에서 최저생계를 유지하는 취약계층의 주거상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