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목)광주 12ºC
스포츠/연예 > 일반 스포츠
전남체육회 스쿼시팀 선전
입력 : 2019년 07월 11일(목) 00:00


회장배 대회서 은·동 수확
전남체육회 스쿼시팀 동갑내기 한승철, 진승우(이상 28)가 회장배 대회에서 나란히 입상하며 3개월 앞으로 다가온 제100회 전국체전 금빛 스트로크를 향한 순항을 시작했다.

한승철이 지난 6일 인천 열우물스쿼시경기장에서 열린 제19회 회장배 전 한국 스쿼시선수권대회 남일부에서 준우승, 진승우가 3위에 입상했다.

32강전에서 김성태(팀던롭)을 3-0으로 완파하고 기분좋은 출발을 알린 한승철은 16강과 8강에서 김성영(광주광역시체육회)을 3-1로, 이년호(대구시청)를 3-2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4강전에서 백전노장 이건동(전북스쿼시연맹)마저 3-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오른 한승철은 4강에서 팀 동료 진승우를 누르고 올라온 이세현(대구시청)에게 2-3 역전패를 당하며 아쉽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32강에서 조영훈(인천시체육회)을 3-0으로 누르고 순조로운 출발을 한 진승우는 16강에서 이동준(경남체육회), 8강에서 김현동(대구시청)에게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로 각각 승리했지만 4강에서 이세현에게 0-3으로 패배, 3위에 올랐다.

양기생기자 gingullove@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