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스라엘 경찰·팔레스타인 충돌로 180여명 부상

입력 2021.05.08. 10:14 댓글 0개
대부분 부상자 알아크사모스크 주변에서 나와
[예루살렘=AP/뉴시스]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 다마스쿠스 게이트 인근에서 경찰이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 이날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인의 충돌로 180여명이 다쳤다. 2021.05.08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이슬람 금식성월(라마단) 기간인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인의 충돌로 180여 명이 다쳤다.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이날 저녁 예루살렘에서 팔레스타인인 수백명과 이스라엘 경찰이 충돌하면서 최소 178명의 팔레스타인인과 6명의 이스라엘 경찰이 부상을 입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88명이 부상으로 입원했다고 밝혔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또 “대부분 부상자들은 알아크사 모스크 주변에서 발생했고, 이들은 이스라엘 경찰이 발사한 진압용 고무탄에 얼굴과 눈을 맞아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경찰은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던진 돌 등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이스라엘 경찰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모든 폭력적 소란과 폭동, 공격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아크사 모스크에서 무엇이 유혈사태를 초래했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예루살렘=AP/뉴시스]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 도심에서 이스라엘 경찰들이 팔레스타인 남성을 체포하고 있다. 이날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인의 충돌로 180여명이 다쳤다. 2021.05.08

온라인에 유포된 동영상을 보면 이스라엘 경찰이 팔레스타인 이슬람교 신자들을 해산하려고 고무탄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신자들은 의자, 신발, 돌 등을 던지면 경찰에 항의했다.

알아크사 모스크는 무함마드가 승천한 곳으로 알려져 메카, 메디나에 이어 세 번째 이슬람성지로 꼽힌다. 이곳은 유대인들에게도 '성전산'으로 알려진 성지다.

이날 알아크사 모스크에서는 라마단 마지막 주 금요일을 맞아 팔레스타인인 약 7만명이 예배에 참석했다.

수천 명은 예배가 끝난 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무장정파 하마스 깃발을 흔들며 시위를 벌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