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요양병원 집단감염'등 광주·전남 밤새 12명 확진

입력 2021.05.09. 08:41 댓글 0개
여수 모 요양병원, 고령 입원자 10명 확진
요양보호사발 추정…동일집단 격리 검토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가 6일부터 9일까지 진남경기장에 임시선별진료소를 마련한 가운데 6일 아기를 동반한 시민이 검사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유흥시설발 '코로나19'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여수시는 6일 오전까지 누적 확진자 100명을 넘어섰다. (사진=여수시청 제공) 2021.05.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무안=뉴시스] 변재훈 기자 = 여수 모 요양병원 내 고령 입원자 10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광주·전남에서 밤사이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2명 추가됐다.

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남 11명, 광주 1명이다.

전남에선 여수 요양병원 내 입원자 집단 감염으로 10명이, 고흥군청 관련 n차 감염에 의해 1명이 확진으로 판명됐다. 이들은 전남 1149~1159번째 확진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1150~1159번째 확진자는 앞서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요양보호사(1147번째 환자)가 근무하는 여수 모 재활요양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입원 환자다.

지역 1147번째 감염사례인 요양보호사는 지난달 29일 요양시설 종사자 대상 정기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달 6일 채취한 검체는 양성으로 나왔다.

이후 방역당국은 해당 요양보호사가 근무하는 병동 내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벌여, 병실 2곳에서 입원자 10명의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종사자 중 확진자는 없다.

방역당국은 해당 요양병원에서 현장 위험도 평가를 벌여 의료진·입원자를 동일집단으로 묶어 격리하는 이른바 '코호트 격리' 시행 여부를 검토한다. 또 구체적인 감염 경위를 알 수 없는 요양보호사에 대한 역학 조사를 벌인다.

지난달 29일 음성 판정 이후 일주일간의 동선·접촉자 파악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고흥에서는 군청 공공근로자·공직자 관련 n차 감염을 통해 전남 1149번째 환자가 나왔다. 1149번째 환자는 앞서 감염된 1141번째 환자와 지역 내 국밥집에서 함께 식사를 했고, 밀접 접촉자 대상 검사에서 확진됐다.

광주에선 전남대 교직원 연쇄감염과 연관이 있는 술집 관련 접촉자(광주 2485번째 환자)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최종 양성으로 판명됐다.

시·도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벌여 감염 확산 위험을 미리 파악, 추가 확진자 최소화에 행정력을 모을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