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술 먹고 실수" 손녀뻘에 못된 손 70대···1심서 집행유예

입력 2021.05.10. 07:00 댓글 1개
여아에 입 맞추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
법원 "옷 위로 추행…정도 중하지 않아"

[서울=뉴시스]박현준 기자 = 손녀뻘의 어린 여자아이에게 입을 맞추고 신체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김창형)는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75)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 2년과 성폭력 치료강의 80시간 수강,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29일 길을 가던 초등학교 4학년생 B양에게 입을 맞추고 신체를 만지는 등 13세 미만 미성년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이후 A씨는 합의를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B양 측이 합의를 원치 않고 A씨가 처벌받기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첫 재판에서 범행을 인정하며 "술 한 잔 먹고 실수로 그랬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A씨 측 변호인도 "A씨가 막걸리를 많이 마셔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그간 범행 경위나 내용을 비춰보면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심신미약 주장을 배척했다.

이어 "미성년자를 강제추행한 A씨의 범행 경위와 수법에 비춰봐 죄질이 좋지 않다"며 "B양이 이 사건 범행으로 상당한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고 A씨에 대한 처벌을 원하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다만 재판부는 "A씨가 이 사건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범행 당시 A씨가 B양의 마스크와 옷 위로 추행한 점 등 추행의 정도가 비교적 중하지 않고 우발적으로 이 사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h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