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삼성重, 세계 유일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완공

입력 2021.05.12. 22:40 댓글 0개
지난 2019년 착공…거제조선소 내 1100평 부지에 조성
삼성중공업 LNG 밸류 체인 솔루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삼성중공업이 세계 유일의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를 완공했다.

삼성중공업은 12일 거제조선소에서 정진택 사장 주관으로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완공식을 거행했다.

지난 2019년 7월에 착공해 약 2년 만에 완공한 이 실증 설비는 거제조선소 내 3630㎡(약 1100평) 부지에 조성됐다.

천연가스(NG)의 생산부터 운송, 저장, 공급에 이르는 'LNG 밸류 체인(Value Chain)' 각각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세계 유일의 조선·해양 통합 LNG R&D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를 통해 지난 30년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NG운반선, LNG연료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제품에 대한 기술 격차를 벌려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실증 설비 완공으로 천연가스 액화 및 재액화 공정, 가스 엔진-연료공급 시스템, 극저온 단열 저장 용기, 재기화-냉열발전 등 요소 기술의 고도화 및 관련 기자재 국산화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 LNG 실증 설비 완공식 행사 *재판매 및 DB 금지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조선사 유일의 독자 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SENSE-Ⅳ'와 세계 최초 냉열발전 재기화 시스템 'S-REGAS(CGR)' 모두 이 곳 실증 설비를 통해 신뢰성을 갖춘 기술로 탄생했다"며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는 삼성중공업과 고객사의 ESG 경영 가치를 실현하는 LNG 기술 혁신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뵨 베르그(Bjorn Berg) 셀시우스사(社) 사이트 매니저는 "탄소중립은 현재 해운선사가 직면한 가장 큰 현안"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시장의 니즈에 대응하는 다양한 LNG 솔루션을 개발한 선구자로서의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 날 행사에는 한국가스공사, 셀시우스(덴마크), 마란(그리스), 이엔아이(이탈리아) 등 국내외 주요 선주사와 세계 각국 선급(ABS, BV, DNV, KR, LR)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서일준 국민의힘 국회의원, 변광용 거제시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대형 LNG운반선 시장에서 170척이 넘는 실적을 보유(전세계 M/S 23%)하고 있으며, 세계 최초로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 설비)를 설계, 건조하는 등 조선∙해양 LNG 시장에서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