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삼성전자, 코로나 백신접종 당일 유급휴가 부여···기업 확산 주목

입력 2021.05.13. 00:10 댓글 0개
이상 반응 시 별도 소견서 없이 이틀 더 휴가 주기로
11일 노조 3일 백신 휴가 요구, 사측 12일 공지
삼성전자 백신 휴가 도입에 기업 전반 확산 가능성 커져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삼성전자가 2021년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힌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삼성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삼성은 디스플레이 비수기와 반도체 실적 감소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과 소비자가전 부문의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올랐다. 2021.04.29.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삼성전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부여한다. 노조가 이상 유무에 상관없이 3일을 요청한 것과는 달리 접종 당일에만 부여키로 했다. 단 이상 반응이 있으면 이틀 더 유급휴가를 주기로 결정했다.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가 백신 휴가를 도입키로 하면서, 국내 기업 전체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백신 휴가 기준을 공지했다. 기존부터 고려해 오던 백신 휴가를 이날 확정, 발표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백신을 접종한 전 직원들에게 당일 유급휴가를 부여한다. 직원들은 접종 후 이상 반응이 있으면 의사의 별도 소견서 없이 이틀간의 유급휴가를 더 낼 수 있다.

이는 노조가 요구한 백신 휴가와 다소 차이가 있다. 앞서 노조는 사측에 공문을 보내며 이상 반응과 상관없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일과 이후 이틀 총 3일의 유급휴가를 요구한 바 있다.

노조는 공문에서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따른 부작용을 고려해 유급휴가를 부여하도록 기업에 권고했다"며 "우리 회사 직원들의 접종도 조만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백신 휴가 기준을 수립해달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전부터 고려해 오던 사안을 오늘 결정한 것"이라며 "접종 후 이상 증세에는 순전히 본인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며 별도의 기준은 없다"라고 말했다.

접종 후 본인이 불편하면 별다른 소견서 없이 이틀간 유급휴가를 더 쓸수 있단 점에서 노조와의 마찰은 적어 보인다. 다만 접종 후 이상 증세는 접종 당사자만이 알 수 있는 것이라 이틀간 유급휴가가 악용될 수 있단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을 하기 힘들 정도로 불편하면 이틀간 더 유급휴가를 준다는 취지"라며 "소견서 없이 쓸 수 있어 순전히 본인의 양심에 맡길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고령층 등 일반인들에게까지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이상 반응 접종자를 위한 '백신 휴가제'를 도입했다.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 반응이 있으면 의사 소견서 없이도 최대 이틀 동안 병가나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민간부문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따라달라고 권고했다.

다만 백신 휴가의 경우, 의무가 아니라 권고사항이라 기업 등 민간에서 얼마나 참여할 지는 미지수였다. 하지만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가 백신 휴가를 도입하면서 국내 기업 전체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일부 기업은 백신 휴가 도입을 결정하고 현재 시행 중에 있다. 네이버는 전 계열사 직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다음날 하루 유급휴가를 주기로 했다. NHN 역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에게 접종 당일과 다음날까지 총 2일의 유급휴가를 주기로 결정했다.LG전자 등 LG그룹 계열사와 SK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등은 정부 권고에 따라 백신 휴가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