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벤투호 '캡틴' 손흥민, 골 넣고 '막내'까지 챙겼다

입력 2021.06.14. 10:23 댓글 0개
레바논전 득점 후 '벤치 대기' 막내에게 달려가
[고양=뉴시스]이영환 기자 =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후반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성공 시킨 후 정상빈과 기뻐하고 있다.2021.06.1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벤투호 '캡틴' 손흥민(29·토트넘)이 득점 후 벤치를 지킨 '막내' 정상빈(19·수원)까지 챙기며 진정한 리더로서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 결승골로 한국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스리랑카전 휴식 후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를 밟은 손흥민은 1-1로 맞서던 후반 20분 상대 핸들링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차 넣었다.

20개월 만에 A매치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은 득점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시절 동료였던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을 응원하는 세리머니를 펼쳐 주목을 받았다.

손흥민의 세리머니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양=뉴시스]이영환 기자 =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2대1로 승리한 대한민국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2021.06.13. 20hwan@newsis.com

그는 마지막으로 벤치로 달려가 경기에 뛰지 못한 대표팀 막내 정상빈과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벤치를 지킨 정상빈도 주장의 배려에 미소로 답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선수들에게 정말 고마웠다. 뛰는 선수들은 고생이 많았고, 많이 못 뛴 선수들은 기분이 상할 수 있겠지만 티 하나 내지 않고, 지원해줘 고생했다"며 "이런 팀에서 주장을 한다는 게 운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득점으로 해결사 역할 뿐만 아니라 후배들을 향해 아낌없는 사랑까지 보여준 손흥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