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은행, 무더위쉼터 全영업점 운영

입력 2021.06.17. 10:37 수정 2021.06.17. 10:37 댓글 1개
"폭염취약계층을 위해"
광주은행이 오는 21일부터 9월 17일까지 143개 전 영업점에서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 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이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오는 21일부터 9월 17일까지 광주·전남·수도권 지역의 143개 全영업점에서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여름 역시 무더위 기승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의 무더위쉼터가 대부분 문을 닫고 있는 가운데 광주은행은 2018년부터 매년 운영해온 무더위쉼터를 올해도 운영해 노인 및 폭염취약계층 등 지역민과 고객들에게 잠시나마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영업시간 내에 운영하는 광주은행 무더위쉼터는 영업점 방문 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시원한 생수와 부채를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이용고객간 거리두기를 지키도록 안내하고, 지속적인 소독 및 방역을 실시하는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운영될 예정이다.

광주은행 무더위쉼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접근성이 뛰어나고, 은행 거래와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함으로써 고객과 지역민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특히 송종욱 광주은행장의 제안으로 2018년 은행권 최초로 무더위쉼터를 시행한 후 매년 지속적으로 운영되며 지역민과 고객으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박기원 광주은행 영업기획부장은 "폭염취약계층이 무더위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무더위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코로나19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사회공헌활동부터 금융지원까지 다양한 지원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여름에는 무더위쉼터, 겨울에는 한겨울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한여름 무더위와 한겨울 추위를 피해갈 수 있도록 광주은행 영업점을 쉼터로 제공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생수와 부채, 겨울에는 휴대용 핫팩과 마스크를 무료 제공한다. 무엇보다 접근성이 뛰어나고 영업시간 내에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고객과 지역민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