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준석·김기현 "홍준표 복당, 대통합 플랫폼 차원서 생각"

입력 2021.06.17. 13:48 댓글 0개
의총서 김도읍 정책위의장 임명안 추인
민주당 손실보상법 처리에 "협치 짓밟아"
"대정부 질문 3일? 30일해도 모자랄 판"
권익위에 개인정보 동의서 전의원 제출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긴급의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17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가 논의됐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김태흠 의원이 홍 의원 복당 문제를 얘기했고, 대표와 원내대표는 정권교체를 위한 대통합의 플랫폼이라는 차원에서 생각을 하겠다라는 입장을 냈다"라고 전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김도읍 정책위의장 임명안을 추인했다.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군 사령관 출신인 3선의 한기호(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 의원이 사무총장에 임명됐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소급적용은 빼고 손실보상법을 단독으로 소위에서 처리한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그는 "민주당이 재보궐선거 이후 달라지겠다고 하고는 과연 뭐가 달라졌나. 협치의 정신을 또다시 짓밟아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산자중기위에서 야당의 동의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손실보상법을 기립표결로 처리하고, 과방위도 TBS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안건을 묵살해버리는 김어준 방탄국회를 자처했다"며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주 3일간 대정부 질문이 있는데, 문재인 정권 4년의 정책 실패는 실상을 따진다면 3일이 아니라 30일을 해도 모자란다"며 "알차고 실속있는 대벙부 질의 이뤄저야 하니 철저히 잘 준비해 야당 역할을 충실해 해달라"고 당부했다.

의총에서는 국민권익위의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성실하게 응하고 있다는 민주당의 지적에 대해 강한 반발이 있었다.

강 대변인은 "저희가 어제 개인정보동의서를 다 제출했다"라며 "민주당에서 계속 그렇게 나오는건 투기 의혹이 있는 12명 자당 의원 중에서 탈당을 거부하니 이를 국면 전환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적을 해도 권익위에서 해야지 여당에서 불성실하느니 하는데 그런 내용을 민주당이 어떻게 아는지도 상당히 의구심이 가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정하게 철저하게 조사받자는게 우리가 원하는 바고, 이를 위해 전현희 위원장, 함상욱 부위원장 두 사람은 직무회피를 하는게 맞다는 말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