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 주소갖기' 효과 톡톡···2분기 1149명 전입

입력 2021.07.27. 13:39 댓글 0개
사회적 인구 유출은 지난해보다 감소
[무안=뉴시스]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는 '전남사랑, 전남품애(愛) 주소갖기' 운동을 추진한 결과 올해 들어 2분기까지 도내 실거주자 1149명이 전입하는 등 인구 유입 효과가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전남사랑, 전남품愛 주소갖기는 전남에 살면서 아직 주소를 이전하지 않은 대학생, 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주소 이전을 독려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올해 2분기까지 찾아가는 주소 이전 서비스를 305회 제공해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주소 이전 실적인 904명을 2분기 만에 뛰어넘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지 않은 2019년 2분기 1039명을 웃도는 성과다.

전입·전출에 따른 전남지역 사회적 인구 유출은 올해 6월까지 228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519명보다 감소세가 크게 줄었다.

전남도는 연초에 주소 이전을 위해 50인 이상 고용 기업, 민간단체, 향우회 등 1200여 개소를 대상으로 도지사 서한문과 전남 전입 혜택 안내서를 발송했다.

곡성군에서는 전입학생 지원사업과 연계해 대학생 114명이 전입했고, 장성군에서는 상무대 간부 149명의 유입을 이끌어냈다.

해남군에서는 인구 7만명 회복을 목표로 64개 기업·기관을 대상으로 전입 담당관제를 운영하고 있다.

윤연화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전남에 직장 등 생활근거지를 두고 있으나 주소지가 다른 시·군인 경우가 많아 근로소득 유출 규모가 상당하다”며 “지역 경쟁력 제고와 내가 사는 지역사랑 차원에서 실거주지로 주소 이전을 꼭 실천해 달라”고 말했다.

2019년 지역 내 총생산(GRDP)을 분석한 결과 전남지역 직장인 중 4만9000여 명이 주소를 다른 지역에 둔 것으로 추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