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실형확정에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함바왕' 유상봉 검거

입력 2021.07.27. 14:05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2011년 7월9일 오후 '함바(건설현장 식당) 비리'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기소된 브로커 유상봉 씨가 강희락 전 경찰청장에게 돈을 건넸다는 광화문 한 커피숍에서 열린 현장 검증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말하고 있다. 2011.07.09.photo@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함바식당(건설현장에서 운영되는 식당) 운영권 사기' 혐의로 징역형을 확정받은 '함바 브로커' 유상봉(75)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지 15일만에 검거됐다.

27일 인천검찰에 따르면 이날 검찰은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유씨를 검거했다.

유씨는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가 사기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하자 지난 12일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지난 2014년 3월 처남·사촌과 공모해 "울산의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 함바식당 운영권을 확보했으니 1억원을 주면 넘기겠다"고 속여 A씨로부터 총 89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 과정에서 유씨는 계속해서 불출석했다.

1심은 "이 사건 범행 방법이 치밀하고 유씨는 동종전과를 포함해 다수 처벌전력이 있는데 누범기간 중 동종전과를 저질렀다"며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당시 유씨는 1심 선고 공판에서 3번 불출석해 선고가 계속 연기됐다.

2심도 "유씨가 피해자에게 2000만원을 지급했지만 그밖의 사정을 살피면 1심 양형이 재량의 합리적 범위를 벗어날 정도로 무겁지 않다"며 1심 판결을 유지했다. 유씨는 항소심 공판에도 불출석했다.

이후 대법원에서 상고를 기각함에 따라 유씨의 징역형이 확정됐고 대검찰청은 지난 9일 유씨의 거주지를 관할하는 서울북부지검에 형집행을 촉탁했다.

그러나 유씨는 지난 12일 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했다.

유씨는 지난해 4·15총선을 앞두고 당시 윤상현(무소속)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안상수 전 미래통합당 의원을 허위 사실로 검찰에 고발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인천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인천지법은 지난 4월 1일 유씨가 전자발찌를 부착하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용했다. 이후 법원은 유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잠적하자 법무부 등으로부터 유씨가 전자발찌를 해제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보석을 취소했으며 검찰은 잠적한 유씨를 검거하기 위해 검거팀을 조직하고 추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