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문 대통령, 안창림에게 "재일동포 넘어 5천만 국민 자부심"

입력 2021.07.27. 15:11 댓글 0개
양궁 남자단체 선수단과 유도 안창림 선수에 축전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 유엔군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7.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남자 유도 73㎏급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안창림 선수에게 "안 선수의 활약은 재일동포를 넘어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의 자부심이 됐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20 도쿄올림픽 셋째 날 대한민국에 감동을 전해준 양궁 남자단체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선수와 유도 안창림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안 선수에게 "부상을 딛고 기어이 감동적인 결과를 만들어냈다"며 "우리는 조국을 위한 안 선수의 투혼을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오진혁 선수에게는 "어깨 부상을 이겨내고 런던올림픽에 이어 9년만의 도전에서 만든 값진 결과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며 "유찬이와 서아 아빠, '파이팅'이다"라고 응원했다.

김우진 선수에게는 "양궁의 역사에 김우진 세 글자를 각인시켰다"며 "개인전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길 바란다"고 했다.

김제덕 선수에게는 "첫 출전한 올림픽 무대에서 벌써 2관왕의 성과를 이뤄냈다. 힘찬 박수를 보낸다"며 "준결승 접전을 승리로 이끈 마지막 화살은 국민들의 가슴 속에 오랫동안 남을 것이다. 김 선수를 따라 국민들도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응원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