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 정민용·조현성 변호사 조사...'곽상도 아들 퇴직금' 검찰 송치

입력 2021.10.20. 01:29 댓글 0개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 연무동 경기남부경찰청에 성남도시개발공사 투자사업팀장으로 일했던 정민용 변호사가 피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수사팀 사무실을 나오고 있다. 2021.10.20. pjd@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19일 남욱 변호사의 대학 후배인 정민용 변호사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관계회사인 천화동인 6호 대표 조현성 변호사를 각각 피의자 신분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정 변호사는 남 변호사의 측근으로 그의 소개를 통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채용돼 투자사업팀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변호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부터 함께 일했다. 정 변호사는 해당 사업 초기 개발사업 평가위원으로 활동하며 사업 공모지침서 작성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둘은 유원홀딩스를 같이 운영했는데, 이 회사는 대장동 개발 수익에 대한 자금세탁 용도로 활용됐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정 변호사는 이날 14시간여 가량 경찰 조사를 받고 나오면서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가 유 전 본부장이 맞나", "왜 초과이익환수조항을 삭제했나",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원을 넘기기로 약정한 게 맞나", "녹취록에 나온 '그 분' 정체가 누구인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제가 아는 대로 진술하고 나왔다"고 답변했다.

정 변호사는 지난 9일 검찰에 "유 전 본부장이 '천화동인 1호는 자기 것이고, 김만배 씨에게 차명으로 맡겨 놓았다'고 여러 차례 말한 적이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자술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유 전 본부장이 이혼 합의금을 빌려달라고 부탁하면서 '김씨에게 700억원을 곧 받을 것'이라며 변제 능력이 있다는 점을 얘기했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천화동인 6호 대표인 조현성 변호사도 같이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조 변호사를 상대로 대장동 사업에 참여에 참여하게 된 과정 등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은 전날(19일) 공조수사를 위한 첫 실무회의를 열고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사건 등을 검찰에 즉시 송치하기로 합의했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 논란과 관련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2. photo@newsis.com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의 수사 책임자들은 1시간 가량 서울중앙지검에서 논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검찰과 경찰은 중복 수사 방지와 협력 강화를 위한 검·경 협의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수시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검찰에서 송치를 요구한 곽 의원 및 아들 관련 사건은 즉시 송치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김오수 검찰총장과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12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수사 사안별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검찰과 경찰 수사팀에 핫라인을 구축, 수사 과정에서의 중첩이나 공백이 없게 하자는 취지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화천대유 등을 동시다발 압수수색했으며, 수익 구조의 설계자로 의심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했다.

경찰도 자금흐름 등을 추적하던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으로 이첩하고 유 전 본부장의 최근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사건 관련자들의 계좌 압수수색을 발부받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최근 유 전 본부장의 예전 휴대전화를 검찰이 먼저 확보한 것을 두고 '가로채기'라는 의혹이 나왔다. 또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사건에 대한 검찰 송치 문제도 불거져 검·경 사이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