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천공항, 자회사 사장 '성추행 의혹' 진상파악 착수

입력 2021.10.27. 11:4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공사, 사실관계 확인…"이후 감사여부 결정"

직원에게 근무목 재질 물으며 성추행 의혹

당사자 "이해 힘들지만, 언행 각별히 주의"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 보안 최고 경영자가 여직원 2명에 대해 성추행을 저질러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은 최고 경영자인 A씨가 사내 게시판에 게재한 사과문. (사진=독자 제공) 2021.10.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국제공항의 보안을 담당하는 자회사 최고 경영자가 여성 직원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과 관련해 인천공항공사가 진상 파악에 나섰다.

27일 인천공항공사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공사는 인천국제공항보안주식회사 사장 A씨가 여성 직원 2명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공사 관계자는 "A씨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진상파악을 실시할 것이다"라며 "파악 결과에 따라 감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9일 오전 공항 현장 순시에 나섰던 A씨가 여성 직원 2명의 신체를 만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A씨는 공항 탑승동 보안구역에서 근무를 서던 직원 두 명에게 신형 근무복 재질에 대해 물으면서 신체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해당 대원들이 A씨의 행동은 명백한 성추행이라며 문제를 제기했고, 피해 직원들은 사장의 공식적인 사과문 게재를 요구했다고 한다.

실제 A씨는 지난 22일 자필 사과문을 사내 게시판에 게재했다. 다만 게재 기간은 단 3일에 불과했다는 게 직원들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A씨는 뉴시스에 "사과문의 내용은 가감 없는 팩트이고, 여직원의 요구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해가 힘들었지만, 스스로 언행에 각별한 주의를 해야겠다고 느꼈다"며 "이를 계기로 젊은 직원들이 젠더 현실에 보다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 회사 임원은 우 사장의 사과문 사진을 유출하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추가로 논란이되고 있다. 사내 직원들 사이에서는 사실상 성추행 사건을 덮기에만 급급하다는 원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직원은 "직장 내 성희롱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징계위원회를 열어 처벌했던 과거 사례와 달리, 임원들이 사건을 덥기에만 급급했다"면서 "한 간부는 사장의 사과문의 사진을 유출하지 말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