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반대도 '온라인 석사' 준다···내년부터 학위과정 도입

입력 2021.10.27. 14: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4년마다 인증…해외大 온라인학사 가능

내달 대학 원격수업 질 관리 기준 발표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3.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내년부터 국내 대학에서 온라인으로 석사학위를 딸 수 있게 된다. 국내 대학과 해외 대학의 공동 학사학위를 취득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다음달 대학의 원격수업 질 관리 기준을 발표하고, 온라인 학위과정의 경우 4년마다 인증을 갱신해 교육 질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7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디지털 기반 고등교육혁신 지원방안' 이행현황과 후속계획을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디지털 기반 고등교육혁신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지난 2월 온라인 학위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일반대학의 원격수업 운영에 관한 훈령'을 제정했다.

2022년 3월이면 일반대학도 온라인 석사과정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외국대학과의 온라인 공동학사과정을 운영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질 관리를 위해 온라인 학위과정을 4년 주기로 점검해 승인할 예정이다. 오는 11월에는 대학 원격수업 질 관리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지원사업(RIS)에 참여하는 지역 대학들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대 6년간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은 올 12월 지정한다. 현재 RIS 사업에는 충북, 광주·전남, 경남·울산, 대전·세종·충남 등 4개 플랫폼이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대전·세종·충남 등을 제외한 3개 지역이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에 선정되기 위해 신청한 상태다.

정부는 2022년 전문대와 지역사회가 함께 지역특화분야의 평생・직업교육을 활성화하는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가칭)도 선정해 30개교에 대 405억원을 투입한다.

사회부처 장관들은 이날 '빅3+인공지능' 인재양성 방안 추진상황도 점검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정부 사업을 통해 빅3+인공지능 분야 인재양성 규모는 2017년 618명에서 올해 1만529명으로 약 17배 확대했다. 예산도 53억4500만원 수준에서 1349억6700만원으로 늘렸다. 첨단분야 석사 대학원 정원을 확대하기 위해 학부 정원을 1명만 줄여도 석사 1명을 선발할 수 있도록 관련 기준도 완화했다.

정부는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 산하 '빅3+인공지능' 인재양성 특별팀(TF)을 개편해 부처 간, 산업계–교육계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미래차·시스템반도체 분야는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헬스 분야는 보건복지부, 인공지능 분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각 간사부처를 중심으로 경제·산업계 수요 전망을 고려해 인재공급 계획을 검토한다.

교육부는 "지속적인 인재 양성이 필요한 분야는 단기 사업을 지속사업 형태로 개편하고, 사업 종료 전에는 수행기관의 자립화를 지원할 것"이라며 "사업 추진 상 혼란을 줄이기 위해 부처별·사업별로 다양한 사업규정도 통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