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독립유공자 정부 포상 전수

입력 2021.11.29. 16:53 댓글 0개
소작활동 관련 유공자 11명…2022년까지 미서훈자 발굴 온힘
전남도는 29일 오후 도청 접견실에서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정부 포상 수상자로 결정된 독립유공자에게 포상 전수식을 가졌다. 애족장 고 조봉홍, 건국포장 고 김용운, 대통령 표창 고 최경호·고 신영주·고 양봉이.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29일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정부 포상 수장자로 결정된 독립유공자에게 포상을 전수했다.

이날 전수식에는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 유형선 전남서부보훈지청장, 송인정 광복회 도지부장을 비롯한 유족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포상 전수자는 애족장에 고 조봉홍·박찬걸, 건국포장에 고 김용운·이만춘·한현채, 대통령표창에 고 최경호·신영주·양봉이·박우종백·박도상·신정범 유공자 등 11명이다. 대부분 소작활동과 관련한 항일 운동 유공자다.

강영구 국장은 "늦게나마 공을 인정받아 정부 포상을 받은 유공자들께 머리 숙여 깊은 존경과 감사를 바친다"며 "전남도는 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면서 선양과 보훈에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남도는 선조의 숭고한 나라 사랑 정신을 본받아 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와 '전남형 뉴딜'을 더욱 힘차게 추진, 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기록이 없거나 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안타깝게 서훈을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를 찾아내 명예 회복을 돕고 있다.

2022년 상반기까지 3·1운동 미서훈자를 발굴하고, 하반기부터는 항일의병부터 독립운동에 이르기까지 마지막 한 분의 독립유공자까지 찾아내 '의향 전남'의 정체성을 확립할 계획이다.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