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오늘부터 단독주택도 적용

입력 2021.12.25. 08:0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전국 모든 주택서 시행…단독주택 대상 계도·홍보

다세대주택·원룸·다중시설 중점…무인회수기 확대

과태료 최대 30만원…위반 공동주택 단지만 부과

[서울=뉴시스] 지난 6월26일 서울시내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투명 페트병을 분리배출한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25일부터 전국 모든 단독주택에서도 투명 페트병을 일반 플라스틱류와 분리배출해야 한다. 환경 당국은 1년여간의 계도기간을 두고 집중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단독주택 지역에서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시행된다.

단독주택은 '주택법'에 따라 다중주택과 다가구주택을 말한다. 여기에 '공동주택관리법'상 의무 관리 대상인 300세대 규모보다 작은 공동주택도 포함된다.

지난해 12월25일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또는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 중 승강기나 중앙집중식 난방이 설치된 아파트 등 1만7000여곳을 대상으로 시행된 데 이어 올해 모든 공동·단독주택으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모든 주택에선 무색투명한 먹는샘물, 음료 페트병의 내용물을 깨끗이 비우고, 비닐 라벨을 제거한 뒤 가능한 압착해서 버려야 한다.

뚜껑은 닫아서 배출하면 좋다. 뚜껑은 보통 물에 잘 뜨는 폴리에틸렌(PE) 또는 폴리프로필렌(PP) 재질로 이뤄져 있어 세척 과정에서 분리할 수 있다. 단, 철로 된 뚜껑은 반드시 따로 떼어서 버려야 한다.

폴리스티렌(PS) 등이 혼합됐을 가능성이 있는 일회용 컵, 과일 담는 플라스틱 선반(트레이), 계란판 등은 일반 플라스틱류로 배출해야 한다.

색이 입혀진 페트병, 겉면에 글자가 인쇄된 투명 페트병은 분리배출 대상이 아니다.

[서울=뉴시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 12월9일 오후 서울 마장동 축산물시장을 방문해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얼음주머니(아이스팩)와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환경부 제공) 2021.1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분리배출 의무화는 이날부터지만, 환경부는 우선 단독주택 지역의 배출 여건 등을 고려해 1년간 계도기간을 두고 홍보와 수거 여건 보완에 나선다.

단독주택 지역 중 페트병이 많이 배출되는 300세대 이하 다세대주택, 원룸 등이 많은 젊은 층 밀집 거주지역, 다중이용시설을 중점적으로 관리한다. 전국에 무인회수기 설치를 확대하고, 군부대 등에서 시범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계도기간에 지자체와 협의하면서 단독주택 여건에 적합한 방식을 확산하고 국민이 제도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집중할 것"이라며 "제도가 정착되면 지자체와 함께 단속에 따른 과태료 부과 등의 여건을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폐기물관리법 시행령'상 과태료 액수는 적발 횟수에 따라 1차 10만원→2차 20만원→3차 이상 30만원으로 늘어난다. 당국은 추후 분리배출 위반 주택 거주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지만, 변동될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분리배출제를 시행 중인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지자체 단속에서 적발될 경우 관리사무소에서 과태료를 내야 한다.

분리배출된 투명 페트병은 장(長)섬유로 활용할 수 있는 고품질 재생원료로 재활용된다. 이를 통해 옷, 가방 등을 만들어 재활용 시장을 활성화하고 순환경제를 구축할 수 있다.

지난해 말 공동주택에서 분리배출제도를 시행한 후 전국 민간 선별장에 들어온 투명 페트병 물량은 지난해 12월 461t에서 올해 11월 2.7배 많은 1233t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 고품질 플라스틱 재생원료 생산량은 월 1700t에서 3800t으로 증가했다. 반면 페트 수입량은 지난해 6만6700t에서 올해 3만t으로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