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도, 오미크론 확산방지 특별점검···야간업소 등 취약시설

입력 2022.01.18. 11:5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28일까지 목포시·경찰과 합동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3일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모니터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례' 발생을 알리는 영상이 송출되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1.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도는 목포 등 서남부권 오미크론 확산 원천 차단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12일간 야간업소 등 취약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펼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갑작스러운 확산으로 목포 등을 중심으로 도내 확진자가 150명을 상회하는 등 증가세가 지속한데 따른 것이다.

전남도, 목포시, 경찰이 합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점검은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유흥시설을 포함한 노래연습장, 마사지업소, 콜라텍 등 취약시설에 집중한다. 야간영업이 주로 이뤄져 방역수칙 관리에 소홀해질 수 있는 사업장을 집중 관리해 감염원을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점검 내용은 ▲사적 모임 제한 및 영업 제한시간 준수 ▲출입자명부(전자출입명부·안심콜 등) 관리 ▲이용자 간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다.

전남도 관계자는 "방역수칙 관리가 소홀할 수 있는 취약시설 위주의 면밀한 점검으로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도민들도 지금의 확산세를 멈추고 건강하게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잠시 멈춤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