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펜싱 남자 사브르, 새해 첫 월드컵 '金 찌르기'

입력 2022.01.18. 13:5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여자 사브르 은메달 수확

[트빌리시=신화/뉴시스] 한국 남자 펜싱 대표팀 선수들이 17일(현지시간)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사브르 월드컵 단체전 결승전에서 독일을 물리친 후 축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로 구성된 한국은 결승전에서 독일을 45대38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2022.01.18.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새해 첫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정환, 구본길(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성남시청), 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17일(현지시간)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사브르 월드컵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16강에서 튀니지를 제압하고, 8강에서 이집트를 물리친 대표팀은 준결승전에서 러시아를 45-44의 근소한 차이로 눌렀다. 그리고 결승전에서는 독일을 45-38로 제압,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대회 2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어펜저스(어벤저스+펜싱)'이란 별명까지 붙으며 뜨거운 인기도 얻었다.

해가 바뀌어도 저력은 여전했다. 이번 단체전 금메달로 기분 좋은 출발을 한 대표팀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대한 기대도 밝혔다.

한편, 김지연, 윤지수(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 서지연(이상 안산시청)이 출전한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단체전 준우승을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