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분홍 한복 입은 尹, 새해 인사···"제가 국민의 든든한 힘 될 것"

입력 2022.01.29. 12:1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어렵고 힘든 이웃에 용기 주도록 저도 함께 하겠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9일 연분홍색 두루마기를 입고 설 명절 인사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우리 국민께서는 정권교체를 넘어 내 삶의 변화, 우리 삶의 희망을 말씀하고 계신다"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무한한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나 노력한 만큼 공정한 보상을 받도록 할 책임, 청년과 미래세대에게 더 나은 나라를 물려줄 책임, 우리 사회에 정의와 공정, 그리고 상식을 바로 세울 책임이 저희에게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또 "우리 주변에는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시거나, 어렵고 힘든 삶 속에서 명절을 보내는 이웃들이 있다"며 "국민을 위해 묵묵히 방역현장을 지키는 의료진, 나라를 지키는 국군 장병들도 계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렵고 힘든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고, 우리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이 어깨를 펼 수 있도록 저도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국민 여러분 모두 건강과 기쁨이 가득하고, 행복이 소복소복 쌓이는 설 명절이 되시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한 뒤 공수 자세로 허리를 숙이며 새해 인사를 마무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