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노잼도시 대전, 복합쇼핑몰 인해 꿀잼도시로

입력 2022.03.20. 14:57 댓글 38개
[대전사이언스 콤플렉스 가보니]
쇼핑·체험·문화·오락 시설 가득
남녀노소 즐길거리로 고객 흡족
주변상권 피해 주장 공감 어려워
"고객층이 달라 상권 침해 아냐"
지난 18일 대전 둔산동 캘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인근 로드숍 식당가 모습. 한경국기자

지난 대선 과정에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광주 복합쇼핑몰 유치가 지역사회 최대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까지 나서 최근 2개 업체와 접촉했다고 밝히면서 해당 업체가 어디인지, 장소가 어디가 될 것인지에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그런점에서 2020년과 지난해 '현대프리미엄 아울렛'과 '신세계 Art & Science' 등 대형복합쇼핑몰을 잇따라 유치하며 '노잼 도시'의 원조에서 '꿀잼 도시'로 변모해가고 있는 대전시의 사례는 광주시가 벤치마킹할만 하다. 무등일보는 복합쇼핑몰 유치의 '명과 암'을 들여다보기 위해 지난 18일 대전시 유성구 만년동에 위치한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사이언스 콤플렉스)'를 찾았다. (편집자주)

지난 18일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에서 시민들이 휴식하고 있는 모습. 한경국기자

"대전에 복합쇼핑몰이 들어서기 전에는 크게 기대하지 않았는데 막상 입점하고 나니 죽어가던 도시의 랜드마크가 되살아났어요."

우산 없이는 다니기 힘든 비 내리는 평일이었지만 사이언스 콤플렉스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불금'을 즐기는 연인들을 비롯해 아이 손을 잡고 방문한 부모 등 인파로 북적였다. 방문객들은 판매시설, 과학체험시설, 문화관람시설, 숙박시설, 전망대, 힐링센터 등 다채롭게 마련된 공간에서 시간을 보냈다.

지난 18일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에서 방문객이 쇼핑시설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한경국기자

아이와 함께 방문한 박상일(40)씨는 "사이언스 콤플렉스에는 가족과 자주 오고 있다. 코로나 시국이기도 하고, 아이들과 마땅히 갈 곳이 없어 주말마다 고민했는데 이젠 그런 걱정을 덜었다"며 "이곳은 즐길거리가 많아 자주 찾게 된다"고 말했다.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대전시가 엑스포과학공원을 되살리기 위해 시작한 재창조사업으로 조성된 곳이다. 이곳에 입점한 신세계는 '대전신세계 Art & Science'라는 이름으로 쇼핑과 문화, 체험 등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직접 방문해 살펴보니 압도적인 스케일에 눈이 휘둥그레해졌다. 하루를 보내도 다 둘러보지 못할 정도로 알차게 구성돼 있었다.

지난 18일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에서 방문객들이 하늘공원에서 휴식하고 있는 모습. 한경국기자

전체 8개 층 규모의 백화점과 43층 높이의 신세계 엑스포 타워로 지어져 부산센텀시티점과 대구신세계에 이어 전국 신세계백화점 가운데 3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주요소비층인 30~40대를 비롯해 어린아이, 청소년, 대학생, 중장년 등 남녀노소 즐길 공간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우선 체험형 과학관인 '넥스페리움'이 눈길을 끌었고, 쇼핑몰 지하에는 국내 최초의 미디어 아트 결합형 수족관인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이 입주해 독보적인 볼거리를 제공했다. 실내 최대규모의 스포츠 테마파크로 평가를 받고 있는 '스포츠 몬스터'는 활동적인 10~20대가 즐겨 찾는 오락시설이다.

지난 18일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에서 방문객들이 과학관 시설을 즐기고 있다. 한경국기자

엑스포 타워에는 탁트인 대전 시내가 보이는 아트 전망대, 여유롭게 쉬면서 즐길 수 있도록 특급호텔 오노마 들어서 있었다. 뿐만 아니라 영화관, 갤러리, 게임관, 드론영상관, 에스에이지벌룬관 등 오감이 즐길 것으로 가득했다. 지역의 랜드마크로 손색이 없을 정도의 구성이었다.

친구들과 함께 놀이 시설을 체험하러 온 공성환(32)씨는 "보고, 체험하고 즐길 거리가 많아 사이언스 콤플렉스에 한 달에 한 번씩은 꼭 온다"며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노잼'도시 대전에게 선물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대전시민 공성환(왼쪽 세번째)씨가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에서 '스포츠몬스터'를 즐기고 친구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경국기자

어느 곳이든 복합쇼핑몰이 도시에 입점하면 상인단체 등이 반대하기 마련이다. 대전도 마찬가지였다. 일부 시민단체가 대전신세계 입점으로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시민단체가 우려했던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대전신세계가 입점한 곳에서 불과 4㎞ 떨어져 있어 가장 피해가 컸을 둔산동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인근 로드숍에서는 복합쇼핑몰 입점 후 피해를 봤냐는 물음에 고개를 저었다. 갤러리아백화점 일대는 광주 상무지구 같은 번화가로 20~40대들이 주로 찾는 곳으로 복합쇼핑몰 유치로 방문객이 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갤러리아백화점은 대전신세계가 오픈한 지난해 8월 이후 4개월간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6% 신장했다. 주변 로드숍 식당가는 식사시간 방문객으로 발 내딛을 틈없이 붐볐고, 의류나 잡화점 등 무작위로 찾아간 4곳에서는 복합쇼핑몰 입점으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점주는 거의 없었다.

10년째 갤러리아백화점 인근 로드숍에서 여성 의류를 판매하는 40대 이모씨는 "매출에 큰 변화는 없다. 코로나 영향을 받아 2년 전부터 서서히 감소한 것은 맞지만, 소비자들이 옷을 잘 안사고, 온라인 쇼핑문화가 발달한 것이 이유"라며 "상대하는 고객층이 다르다. 그래서 신세계백화점이 생겨서 손님이 줄었다는 것은 공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대전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에서 방문객들이 전망대 시설을 즐기고 있다. 한경국기자

둔산동에서 부동산중개업을 하는 한 공인중개사도 "이 일대에서 코로나로 문을 닫는 가게는 있지만 복합쇼핑몰 입점으로 인한 영향은 별로 없다"고 전했다.

대전=한경국기자 hkk42@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38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