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당국 "확진됐다면 석달 후 3·4차접종 권장···자연면역 고려"

입력 2022.05.12. 11:2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1·2차는 확진일 3주 뒤, 3·4차는 3개월 뒤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60세 이상 사전예약자에 대한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5일 서울 강서구 부민병원에서 한 시민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2.05.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코로나19 확진 이력이 있는 사람 중 3·4차 추가접종을 희망하는 사람은 확진일로부터 최소 3개월 뒤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12일 오전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확진자의 1·2차 기초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주 후, 3·4차 추가접종은 3개월 후에 가능하도록 실시 기준이 변경된다.

기존 확진자는 증상이 회복되거나 의무 격리 기간이 해제되면 기초·추가 접종이 가능했으나, 앞으로는 일정 간격 이후에 접종할 수 있는 것이다.

추진단은 "누적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감염으로 획득되는 자연면역 효과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추진단은 이전 접종 후 간격과 확진 후 간격을 고려해 둘 중 늦은 시점 이후에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1·2차 기초 접종의 경우 확진일로부터 3주가 되는 날짜가 2차 접종 권고일보다 뒤라면 확진일부터 3주 이후에 2차 접종을 맞는 것이 바람직하다. 3·4차 추가 접종의 경우, 확진일로부터 3개월 째 되는 날짜가 2·3차 접종 권고일보다 멀다면 확진일 3개월 뒤에 추가 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권장된다.

추진단은 이 같은 접종 간격 설정이 "안전성의 문제가 아닌 효과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하며 "권고 간격 이전에라도 본인이 접종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기존과 같이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감염을 통해 얻은 자연면역의 효과와 지속기간을 고려해 감염된 경우에는 정해진 접종 간격에 따라 접종받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