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방역 아이콘' 정은경, 퇴장한다···'백발 헌신' 1년8개월만

입력 2022.05.17. 11:24 댓글 7개

기사내용 요약

문재인 정부 첫 질병관리본부장 발탁

질본→질병관리청 승격후 첫 청장 임명

K방역 기틀 다지고 백신 접종까지 지휘

[서울=뉴시스]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새 정부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교수를 임명하면서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이끌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다사다난한 임기를 마무리하게 됐다.

의사 출신인 정 청장은 1995년 국립보건원 연구원 특채로 공직에 입문해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과장, 질병예방센터장, 긴급상황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때 감사원이 방역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정직 처분을 권고했지만, 중앙징계심의위원회가 권고안보다 낮은 감봉 1개월 경징계 처분을 확정해 질본에 남을 수 있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7월 질병관리본부장으로 발탁했다. 여성으로서는 첫 질병관리본부장이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유행 초기인 지난 2020년 1월 질병관리본부의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확대 운영되면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들에게 코로나 관련 소식을 전했다. 3T(검사, 추적·격리, 치료) 전략을 바탕으로 확진자를 빠르게 찾아내 격리하는 K방역의 기초를 다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신속한 검사를 위해 드라이브 스루,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무증상·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등 한국형 방역체계는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9월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면서 정 당시 본부장이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됐다. 같은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여성 100인',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지난 4월13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60세 이상 연령층의 코로나19 4차 접종 계획과 노바백스 백신접종 실시 계획, 코로나19 확진자의 예방접종 권고 기준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2.04.13. ppkjm@newsis.com

2021년 1월부터는 전 국민을 대상 백신 접종이라는 새로운 과제를 이끌었다. 전국 시군구마다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해 백신 도입 시기 및 물량을 고려해 백신을 배부했다. 카카오와 네이버와 협력한 '잔여백신 당일예약' 시스템도 이 때 처음 생겼다.

이 과정에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로 접종률이 지지부진하자 정 청장이 백신 접종 참여를 적극 독려하기도 했다. 백신의 안전성을 적극 홍보하면서 신고 및 보상체계를 확립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을 엔데믹(풍토병) 체제로 전환하면서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달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이어 이달 코로나19의 법정 감염병 등급 하향(1급→2급) 하향,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등 일상 회복까지 지휘했다.

새 질병관리청장이 임명되면 정 청장은 약 1년8개월의 임기를 마치게 된다. 질병청은 "정 청장의 이임식 등 구체적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7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