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손실보상 추경에 F-35A 개량 등 무기 예산 5500억 삭감

입력 2022.05.17. 17:3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방위력 개선비 약 16조원 중 5550억 삭감

[서울=뉴시스]F-35A 스텔스 전투기 수십 여 대가 25일(금) 오후 우리 군 공군기지에서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2022.03.25. (사진=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코로나19 소상공인 손실 보상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위해 F-35A 스텔스 전투기 개량 등 무기 사업 예산 5500억원이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위사업청은 추경안 편성을 위한 지출 구조 조정 과정에서 방위력 개선비 16조 6917억원 중 5550억원이 삭감됐다.

삭감 대상은 코로나19 등으로 집행 부진이 예상되는 사업과 전력화에 차질이 없는 범위 내 연부액 조정이 가능한 국외 구매 사업이라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F-35A 스텔스 전투기 성능 개량 예산은 50억원(24.8%) 깎였다.

전술 지대지 유도 무기 예산은 46억원(8.4%), GPS유도폭탄(2000lbs급) 4차 사업 예산 108억원(8.5%) 삭감됐다.

이동형 장거리 레이더 예산은 72억원(66.4%) 깎였다.

해상초계기-Ⅱ 예산 1359억원(44.5%), 피아 식별 장비 성능 개량 575억원(23.8%), 해상작전헬기 526억원(19.6%), 잠수함 구조함-Ⅱ 400억원(39.9%)이 삭감됐다.

신형 고속정 검독수리-B 배치-Ⅰ 246억원(24.3%), 검독수리-B 배치-Ⅱ 270억원(35.2%), 전술 입문기 TA-50 블록2 203억원(9.3%), K105A1자주포 181억원(11.2%)이 깎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