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진·블링컨 장관, 北 도발 관련 통화···"강력 규탄"

입력 2022.05.25. 10:43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北도발, 연합방위태세 강화하고 北 고립 자처할 뿐"

"北 코로나 상황서 핵 개발에 재원 사용 개탄스러워"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3발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힌 2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합참은 미사일 종류, 비행거리 등 추가 제원과 특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2022.05.25.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5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통화를 갖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강력 규탄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두 장관은 이날 오전 통화를 갖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추정) 및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을 논의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동해상으로 3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북한이 ICBM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건 한반도 및 국제 평화와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지적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며 "이런 도발은 한미의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고립을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두 장관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북한 정권이 주요 재원과 방역을 민생 개선이 아닌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사용하고 있는 건 매우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두 장관은 연합방위태세를 빈틈없이 유지하고 대북 억지력을 지속 강화해나가자는 데도 뜻을 모았다.

또 북한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신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의 조속한 채택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한편 두 장관은 지난 21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한미 간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발전을 위한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두 장관은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소통하면서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박 장관은 조만간 미국을 방문해 정상회담 관련 후속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