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단독]경찰 '우크라 무단입국' 이근 송치···여권법 위반 혐의만 적용

입력 2022.06.15. 13:5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14일 서울중앙지검 불구속 송치

경찰에 자진 출석…혐의 인정

[서울=뉴시스]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유튜버 이근.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캡처) 2022.06.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소현 박현준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에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 소속으로 참전했다가 귀국해 경찰의 수사를 받은 이근 전 대위가 검찰에 넘겨졌다. 우크라이나에서 귀국한지 18일 만이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4일 이 전 대위를 여권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이 전 대위는 지난 10일 서울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우크라이나 입국 등 여권법 위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전 대위와 함께 출국했다 먼저 귀국한 일행들은 앞서 검찰에 송치됐다.

이 전 대위는 지난 3월 초 의용군 활동을 위해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했다가 외교부로부터 여권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됐다. 이후 지난달 27일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약 석 달 만에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당시 이 전 대위는 "여권법을 위반했지만, 저는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 갔다"며 "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2월13일부터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 긴급발령을 내린 바 있다. 강제성이 있는 4단계 경보를 어기고 무단으로 입국하면 여권법 위반에 따른 형사처벌 및 여권에 대한 행정제재 대상이 된다. 여권법은 위반자에 대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의 형사처벌 및 여권 무효화 등 행정제재를 명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ning@newsis.com, parkh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