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환경오염 몸살' 화순 서성리 양계단지 치유공간 탈바꿈

입력 2022.06.27. 17: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농촌공간 정비사업 선정…250억원 투입

2026년까지 축사 철거 치유시설 조성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전남 화순군은 27일 서성리 양계단지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공간 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화순군 제공). 2022.06.27. kykoo1@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악취와 수질오염 등으로 몸살을 앓아온 전남 화순군 동면 서성리 양계단지가 치유공간으로 탈바꿈한다.

27일 화순군에 따르면 서성리 양계단지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공간 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화순군은 2026년까지 국비 125억원 등 총 사업비 250억원을 투입해 서성리 일대 양계 축사와 폐업 농가를 철거하고 농촌 공간 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재생사업 지구에는 치유푸드뱅크, 힐링스테이션, 힐링커뮤니티센터, 치유연구센터,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주거단지 등 대규모 생활SOC·치유시설이 들어선다.

화순군 관계자는 "농촌공간 정비사업을 통해 축사와 폐농가 등 유해시설을 철거하고 농촌 환경과 경관을 개선할 방침이다"며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이 나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