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진동 신임 대전지검장 "올바른 검찰역할과 신뢰받는 사법시스템"

입력 2022.06.27. 17:32 댓글 0개
이진동 대전지검장이 27일 대전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이진동(54·사법연수원 28기) 신임 대전지검장은 27일 대전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올바른 검찰의 역할'과 '신뢰받는 형사사법 시스템'을 강조했다.

이 신임 지검장은 “오는 9월 형사사법 절차의 큰 변화를 가져올 개정 형사소송법 및 검찰청법 시행으로 국민이 보게 될 피해는 명확하다”며 “반면 부패한 정치인과 공직자 등 범죄자의 처벌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때일수록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면서 중요범죄에 대한 대응 공백을 최소화하고 전문성과 수사역량을 키워 사실을 밝혀내고 올바른 결론을 내려 검찰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면서 “적극적인 수사로 사건 처리 지연 등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사경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형사사법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사회적 신뢰를 저해하고 국민들에게 좌절감을 주는 불공정한 범죄를 척결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이 지검장은 “대전지검 관내에는 주요 정부 부처와 산하기관이 다수 위치해 있어 그 직무와 관련된 비리를 끝까지 엄단할 필요가 있다”며 “각종 서민·민생 범죄에 단호히 대처해 약자들도 안심하고 자유롭게 살 수 있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 지켜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법질서 확립을 위한 과정은 반드시 적법 절차에 따라 이뤄져야 하고 인권 침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