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뉴욕증시, CPI 주시하며 혼조 마감···나스닥 0.10%↓

입력 2022.08.09. 06:09 댓글 0개
[뉴욕= AP/뉴시스]뉴욕 맨해튼의 월스트리트 입구에 있는 도로표지판. 2022.08.09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8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07포인트(0.09%) 오른 3만2832.54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대형주 중심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5.13포인트(0.12%) 내린 4140.0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3.10포인트(0.10%) 밀린 1만2644.46로 장을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엔비디아가 실적 가이던스를 낮춘 여파로 반도체주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전장 대비 6.30% 하락 마감했다. AMD는 2.19%, 브로드컴은 1.07% 떨어졌다.

화이자가 바이오 제약회사 글로벌 블러드 테라퓨틱스를 인수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화이자는 0.61%, 글로벌 블러드 테라퓨틱스는 4.32% 상승 마감했다.

미 상원이 기후변화 대응 등을 골자로 한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을 통과시키자 전기차주는 대체로 랠리했다. 리비안은 6.8%, 테슬라는 1%, 루시드는 4% 정도 올랐다.

투자자들은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이번 주 나올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주시했다.

지난주 나온 7월 고용 보고서 이후 경기 침체 우려는 크게 완화됐다. 미 노동부가 지난 5일 공개한 7월 고용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는 52만8000개 증가했다.

7월 일자리 증가 폭은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다만 강력한 노동시장은 시장의 경기침체 공포를 진정시킨 것은 물론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통화긴축이 지속될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다.

10일에는 7월 CPI 지표가 발표될 예정이다. 7월 CPI 상승률은 전월 대비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물가 상승세가 둔화한다는 뚜렷한 징후가 나타날 경우 연준의 고강도 긴축은 완화될 수 있다.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2.74%선으로 소폭 낮아졌다.

유가는 이날 반발 매수세로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75달러(2%) 오른 배럴당 90.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지난주 나온 고용 호조로 연준이 9월에도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기업들의 실적이 긍정적이어서 주가가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